충청북도, 2018 상반기 유기농산분야 사업비 374억 추가 확보...농업발전에 큰 활력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12 11:57
충청북도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유기농 육성을 위해 2018년 상반기중 유기농산분야 주요 공모사업 7개 분야에서 국비 310억을 포함 총 374억원의 사업비를 추가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선정된 사업으로는 광역단위 친환경산지조직육성사업 20억원, 종자산업기반구축 18억원, 약용작물산업화지원센터건립 60억원, 과수분야스마트팜 확산 0.3억원, 친환경농업기반구축 4억원, 과실브랜드육성 18억원, 대덕지구다목적농촌 용수개발사업 254억원 등이 사업으로 선정됐다.

광역단위 친환경산지조직육성사업은 도차원에서 친환경농업인 조직화와 친환경농산물의 신시장 개척을 위한 사업으로서 현재 충북도에서 추진하고 있는 유기농·무농약 농산물 판로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따라, 충북도에서는 친환경 농산물의 소비확대를 위해 친환경유기농 복합매장을 청주시를 중심으로 11개 전시군에 확대 보급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약용작물산업화지원센터(제천시), 종자산업기반구축(청주시), 과수분야 스마트팜(영동), 과실브랜드육성(충주,옥천,영동) 사업은 도내 농업인들 생산기반 확보와 가공 생산품 개발, 브랜드육성에 필요한 마케팅·홍보비 등을 지원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 할 것으로 보인다.

충북도 관계자는 “각 시도에서 국비확보 경쟁 등으로 예산확보가 쉽지만은 않은 상황에서 유기농산분야 356억원의 사업비를 확보 한 것은 우리도 농업발전에 큰 활력이 되었으며, 앞으로도 각종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여 보다 많은 국비를 확보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