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청년창업가 위한 비즈니스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26 14:01

사진 = 충북도

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역 청년창업자들의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해외 비즈니스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센터는 청년창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인 ‘스타트업스쿨’을 3기째 운영해왔고, 작년에는 러시아로 날아가 ITMO대학, 미국 MIT대학과 함께 글로벌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센터는 2개월 전부터 미국 드레이퍼대학과 함께 프로그램을 구성했고, 스타트업스쿨 참가팀 중에서 6명을 선발해 오는 8월 4일부터 보름간 실리콘밸리로 보낸다.


센터에서는 지난해 ITMO대학에 갔을 때, 창업팀들이 현지 시장에 익숙하지 않아 소통에 많은 애를 먹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출국 전에 이런 부분들을 다듬고 영어로 커뮤니케이션이 원활토록하기 위한 지원도 함께한다.


방송인인 타일러러시가 대표로 있는 T.able(티에이블)은 1년째 센터와 함께 청년창업자들의 이런 문제를 해결해주는 클리닉을 제공해 왔다. 프리젠테이션 자료를 현지식으로 바꿀 수 있도록 돕고, 비즈니스 성공에 필요한 소통방법 등을 밀착 지원할 예정이다.


윤준원 센터장은 “스타트업스쿨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프로그램의 퀄리티를 계속 높여가는 일은 지역 창업생태계 조성 차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