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농촌관광시설 안전관리 실태 집중 점검...1339개소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입력 : 2018.07.26 14:05
충청북도는 농촌관광 수요가 급증하고 안전 저해요인이 다수 발생하는 여름휴가철을 맞아 관광객들이 안전한 휴양을 할 수 있도록 오는 8월 10일까지 기존 추진 중인 하절기 정기 점검에 더해 도내 농촌관광시설 및 농촌유학센터 안전관리 실태를 관계기관과 합동 점검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내 농촌관광시설인 체험마을 72개소, 민박 1,209개소, 관광농원 48개소 등 총 1,339개 사업장은 지난 6월 말부터 시·군별 전수조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시설물 자체 정기 점검 여부, 소방시설 관리, 가스·전기·위생관리 상태 등을 점검 추진한다.

특히 민박사업자에 대해서는 서비스 및 안전교육 등 영업에 필요한 의무교육 이수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농어촌민박의 숙박 및 식품위생 서비스 품질 제고를 위해 지난 7월 19일부터 공포·시행하는 농어촌정비법 시행규칙 주요 개정사항을 적극 홍보도 함께 진행한다.


또한 최근 급증하는 유아동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가족 단위 방문객이 많은 농촌체험휴양마을을 농식품부와 합동 점검하는 한편,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 환자 발생 예방을 위해 도내 운영 중인 농촌유학센터 4개소에 대해서도 도-시군 합동으로 위생·화재 등의 안전 점검과 재학생 건강관리 및 냉방시설 설치 현황을 확인한다.

충북도 관계자는 "농촌에서 여름휴가 보내기 캠페인을 통한 농촌관광 수요가 급증하는 휴가철의 경우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여 더욱 더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이에 유아동 방문 수요가 많은 다수이용시설에 대하여 중앙부처 및 시군과 연계하여 면밀하게 점검함으로써 내 고향에 방문한 것처럼 안심하고 편안하게 쉬고 갈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