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군 비행장 헬기 확대 해결책 모색...“민·관·군 상생 발전 방안 찾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8.06 14:14
양구군은 7일 오전10시 군청 회의실에서 이 사안과 관련해 지역 황영철 국회의원, 3군단 및 13항공단 관계자, 양구군수, 양구군의장, 주민대표 등 간담회가 열린다고 6일 밝혔다.


양구군은 지난 30일 지역 사회단체협의회와 항공대대 확대에 대한 주민 간담회를 개최 후 설명서 발표에 이어 이상건 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 전원이 31일 의장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안대리 비행장내 헬기부대 창설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비행장 인근 주민들은 지난달 16일부터 비행장 주변과 마을 곳곳에 ‘헬기부대 배치 결사반대’ 플래카드를 걸고 행동에 나섰다.

지난 사회단체협의회 간담회를 통해 그동안 남북분단이라는 현실과 국가안보라는 막중한 사명아래 개인의 재산임에도 불구하고 마음대로 재산권 행사를 할 수 없었고, 영농을 위한 출입조차 군부대의 허가를 받아야 했으며,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각종 인허가 행위의 제한과 그에 따른 경제 위축, 군부대 훈련 소음 등 많은 제약을 참고 살아 왔다고 전하며, 지역사회 전체로 반대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안대리 비행장에 배치되는 헬기 기종이 수리온으로 알려져 있는 가운데 지난달 17일 수리온의 해군용 모델인 마린온이 추락해 5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자 주민들은 소음 피해에 대한 걱정에 더해 이제는 안전마저 위협받는 상황이다.

한편 군(軍) 당국은 민·관·군 상생협의체를 구성해 주민불편사항을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조 군수는 “이번 간담회를 통해 서로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서, 민·관·군이 상생 발전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