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13일부터 ‘갤럭시 노트9’ 사전판매 실시...다양한 제휴혜택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8.10 12:18
사진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오는 13일부터 20일까지 8일간 전국 LG U+매장과 공식 온라인몰 ‘U+Shop’에서 삼성전자의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이하 ‘노트9’)’의 사전판매를 실시한다고 10일 전했다.

개통은 사전판매 마감 다음날인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사전판매 신청하지 않은 고객은 정식 출시일인 24일부터 온·오프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노트9 128GB, 512GB 스페셜 에디션의 출고가는 각각 109만 4,500원, 135만 3,000원으로 전국 2,000여개 LG유플러스 매장과 온라인몰에서 신청 가능하다.

이번 노트 시리즈는 LG유플러스만의 제휴 혜택으로 고객들의 호응이 클 것으로 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카드제휴는 최대 월 3만원의 통신비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노트9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은 ‘U+Family하나카드’ 자동이체를 통해 월 통신료의 25%, 최대 3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할인 받는 통신비에는 노트9의 할부금은 물론 본인 및 가족의 통신료와 IPTV·인터넷·IoT 요금, 소액결제액 등이 포함된다.

LG유플러스는 최근 고객들의 휴대폰 사용기간이 길어지는 트렌드를 반영하고 노트9 구매 시 고객의 부담금을 줄일 수 있는 '중고폰 보장 프로그램'을 통해 추가적인 할인 혜택도 검토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8월말까지 노트9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노트 시리즈만의 특성인 S펜을 활용해 휴대폰에 일상을 그린 ‘나의 일상을 S펜으로 그리다’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고객들은 노트9에서 MMS로 받은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하면 프로모션 참여할 수 있다. 당첨자는 내부 심사와 대고객 투표 이벤트를 통해 선정된다.

LG유플러스 김남수 마케팅전략담당은 “압도적 성능의 갤럭시 노트9을 보다 많은 고객들이 구매할 수 있도록 대규모 제휴 혜택과 이벤트를 마련했다”라며 “특히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로 기기 활용 경험을 극대화하고, LG유플러스만의 통신비 절감 프로그램, 단독 프로모션 등을 통해 고객들이 노트9을 부담 없이 쓸 수 있게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