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첫 커밍아웃 발언 ‘편집’됐다니...지인 협박까지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0.11 21:43
사진=홍석천 SNS

홍석천이 커밍아웃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11일 방영된 tvN ‘엄마 나 왔어’에서 홍석천과 가족들은 커밍아웃 당시 힘들었던 기억을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아버지는 홍석천의 미래가 걱정돼 변호사를 만나 방법을 찾아보려 했다고 전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앞서 JTBC ‘말하는대로’에 출연한 홍석천은 “2000년도에 커밍아웃을 했다. 당시 ‘남자 셋 여자 셋’ 시트콤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었는데 뜬금없이 커밍아웃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어 “친하지 않은 형님의 부탁으로 민속주점에서 사인회를 세 번이나 했는데 나중에 거절하니 ‘안 오면 기자를 불러 네가 게이인 걸 퍼트리겠다’라고 하더라. 그래서 커밍아웃을 결심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처음 커밍아웃한 방송은 편집당했다. 그러다 한 기자의 요청으로 잡지에서 커밍아웃을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