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누구 컨퍼런스 2018’ 개최…AI 생태계 선도한다

GUI기반 ‘누구 디벨로퍼스’ 일반에 첫 공개…개발 문턱 크게 낮춰 기업들 환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10.24 13:54
SK텔레콤이 AI ‘누구’서비스를 쉽게 개발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을 일반에 첫 공개, 개인과 기업 등 3rd Party 개발자들과 함께 ‘누구’ 생태계 조성에 적극 나선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AI 오픈 플랫폼 ‘누구 디벨로퍼스’의 기술 및 활용법 등을 공개하는 ‘누구 컨퍼런스 2018’을 24일 개최했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부터 누구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기반으로 편의점 CU·워커힐호텔 비스타 등과 서비스를 제작·운용해 왔으며, 이번에 업그레이드를 거쳐 웹사이트 ‘누구 디벨로퍼스’를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는 ‘누구 디벨로퍼스’를 활용해 AI ‘누구’ 서비스를 자사에 접목해 활용하려는 200여 기업과 개발자들이 대거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누구 컨퍼런스’는 장유성 서비스 플랫폼사업단장의 키노트 스피치를 시작으로, 박명순 AI사업 유닛장의 ‘누구’ 사업 소개, 이현아 AI 기술 유닛장의 ‘누구’ 기술 소개 순으로 이어졌으며, 실제 ’누구 플레이’를 만들기 위한 플레이빌더 이용법 및 음성인식 등 다양한 기술이 소개됐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오픈 플랫폼에 기반한 연예인 스케줄 검색 서비스인 ‘아이돌갤린더’와 ‘누구’ 스피커를 통한 점자교육 보조기기(탭틸로) 시연을 선보여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국내 최초 AI 스피커인 ‘누구’는 출시 이후 2년 동안 총 36개의 서비스(Built-in Service)를 내놨으며, 이번 오픈 플랫폼 공개로 3rd Party 개발자들이 자유롭게 AI 서비스를 추가하며 서비스 영역이 대폭 확장될 전망이다.

한편 SK텔레콤은 창업진흥원과 함께, 누구 오픈 플랫폼 확산을 위해 총 8400만원의 상금을 내걸고 ‘누구 플레이 개발 및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개발과 아이디어 2개 부문으로 나뉘며, 다음달 23일까지 접수를 하고 심사 과정을 거쳐 입상자를 선발하게 된다.

또 이날 행사와 공모전을 공동 기획한 유웅환 오픈콜라보 센터장은 “AI ‘누구’ 오픈 플랫폼 공개를 계기로 AI분야에서 오픈 콜라보 생태계 조성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며 “향후 AI 적용에 관심을 갖고 있는 비즈 파트너와 신뢰 구축에도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 장유성 서비스 플랫폼 사업단장은 “이번 ‘누구 디벨로퍼스’ 공개를 통해 개발의 문턱을 낮추고 개방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앞으로도 SDK 공개 등을 통해 AI 대중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