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여러분, 올 한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입력 : 2018.11.06 00:53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제23회 농업인의 날을 맞아 11월 5일 인천교통연수원 대강당에서 기념식 행사를 가졌다. 이날 기념식은 인천농업인단체협의회 주관으로 농업인과 유관기관·단체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가했다.


이번행사는 올여름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폭염과 농산물 수입개방 확대 등 어려운 농업여건에도 불구하고 꿋꿋이 농업·농촌을 지키고 있는 농업인에게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함은 물론 사기진작을 통한 재도약의 기회를 다지고자 마련되었으며, 기념식 위주로 알차고 검소하게 추진됐다고 밝혔다.

행사는 농업인을 위로하기 위한 서도소리 등 축하공연에 이어 기념식에서는 모범 농업인 표창과 기념사, 격려사, 축사를 통해 농업인의 날을 축하하고 농업인 및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상범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박남춘 시장의 기념사를 대신하여 “ 농업·농촌의 다원적 기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라며, “시에서도 경쟁력있는 농업, 오고 싶고 머물고 싶은 쾌적한 농촌을 위해 지역별 맞춤형 농정 실현과 농업예산 확보 등 살기 좋은 복지농촌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바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기념식을 마친 후에는 대내외적 어려운 농업여건을 감안하여 농업인단체와 함께 오찬 간담회를 통하여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

또한 참석 농업인을 대상으로 선진농업 현장견학을 실시하여 농업인들에게 농업의 6차산업화의 필요성과 새로운 소득작목 선택 등 지역 농업의 발전 방안을 위한 견학과 체험 기회를 가졌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이번 행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에게 새로운 발전과 도약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특히 어려운 여건에도 묵묵히 소임을 다해 풍성한 수확을 이룬 농업인의 사기진작과 노고를 격려하는데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농업인의 날”은 매년 11월 11일로 농업이 국민경제의 근간임을 국민들에게 인식시키고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며 노고를 위로하기 위해 1996년부터 정부 공식기념일로 지정됐다.

인천광역시에는 3만여 명의 농업인이 있으며, 농촌지도자회, 농업경영인회, 생활개선회 등이 인천광역시 농업인단체협의회를 구성하고 있다.
jungmyeon@gmail.com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