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도 시의원, ‘온마을아이돌봄 체계’성공적 구축을 위해 사전준비 철저히 할 것 당부

기존 지역아동센터의 지원 강화와 종사자 처우개선 방안도 함께 강구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입력 : 2018.11.08 12:20
서울시의회 이병도 의원(더불어민주당, 은평2)은 11월 6일 제284회 정례회 보건복지위원회 여성가족정책실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시가 추진 중인 ‘온마을아이돌봄’의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성공적인 체계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한 준비를 할 것을 당부했다.


이병도 의원은 먼저, 아이돌봄 지원 사업 활성화와 관계기관 간 연계ㆍ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자치구별로 설치하는 ‘온마을아이돌봄협의회’ 구성 현황에 대해 여성가족정책실에 질의하고, 아직까지 준비가 미흡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이에 이 의원은 “온마을돌봄은 지역공동체가 다함께 돌봄을 책임진다는 인식에서 출발한 사업으로서, ‘온마을아이돌봄협의회’는 지역사회 내 자원을 연계하고 지역 내 돌봄서비스를 총괄ㆍ조정하는 매우 중요한 기구인데 아직까지 그 준비가 미흡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마을아이돌봄협의회가 교육청과 돌봄기관 간의 협력과 민ㆍ관ㆍ학 소통 창구로서 실질적인 역할을 하려면 충분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하며, “온마을이 유기적 관계 형성을 통해 촘촘하고 통합적인 돌봄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시간과 노력을 많이 투자해야 하는 어려운 일인 만큼 준비에 박차를 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온마을아이돌봄 지원 체계가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중심으로 구축되는 과정에서 기존 지역아동센터 소외 가능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면서, “그동안 민간 영역에서 취약계층 아동 돌봄을 담당했던 지역아동센터의 전문적 역할과 기능을 인정하고, 지역아동센터에 대한 지원도 함께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우리동네키움센터의 종사자 대부분은 계약직으로 고용될 예정인데 좋은 일자리를 만든다는 측면에서 또한 좋은 돌봄서비스의 질을 유지한다는 측면에서 종사자의 안정적 고용과 적절한 처우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0월 16일 이병도 의원이 온마을돌봄에 대한 제도적 지원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대표발의한 「서울특별시 온마을아이돌봄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 오는 12월 20일 제284회 정례회 본회의에 상정ㆍ처리될 예정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