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호주, 벤투 감독 첫 원정...누가 빠졌나 보니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1.17 19:32
사진=뉴스1 제공

대한민국 호주 경기에 축구팬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17일(한국시각) 호주 브리즈번 선코프 스타디움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호주 11월 A매치 경기는 에이스 황의조와 김민재의 도움으로 1-0으로 앞서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부임한 후 첫 원정 경기인 대한민국 호주 경기에 아쉽게도 손흥민, 기성용, 황희찬, 이재성, 정우영, 김문환 등은 합류하지 못했다. 아울러 장현수 선수는 최근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당한 상황.

출전하지 못한 선수들의 빈자리는 이번 경기를 통해 발탁된 이유현, 김정민, 나상호 등이 채우면서 남은 경기 일정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벤투 감독은 원정 경기에 나서기 전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아시안컵 명단 발표 전에 최대한 많은 선수들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라며 “새롭게 합류하는 3명을 알아가려고 한다. 두 경기에서 최선의 방법으로 최고의 결과를 내고 싶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항상 해오던 대로 비슷한 스타일을 유지할 생각이다. 그전에 기회를 많이 부여받지 못한 선수들도 있다. 그 선수들에게도 기회를 주면서 우리만의 플레이스타일을 만들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