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 부정할 수 없는 ‘골잡이’...성장한 ‘원더골 제조기’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1.17 20:12
사진=황의조 SNS


황의조 선수의 활약은 대한민국 호주 원정 경기에서도 빛을 발했다. 17일(한국시각) 호주에서 진행된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첫 골은 역시 황의조 선수의 발끝에서 탄생했다.

아쉽게도 승부는 후반 실점을 허용하면서 동점으로 끝났지만, 주전 선수들이 대거 빠진 상황에서 아시안컵 유력 우승 후보 호주를 상대로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3년 전 황의조 선수는 쉬운 골보다 어려운 상황에서 결정적인 골을 성공시켜 ‘원더골 제조기’로 불렸다. 당시에서 촉망받는 스트라이커였지만 쉬운 상황에서 골을 넣지 못한 경우도 발생하기도했다. 하지만 앞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보인 폭발적인 골 결정력은 그가 단점을 보완하고 전성기를 맞이했다는 것을 증명했다.

그를 따라다닌 ‘인맥 논란’이 무색해질 만큼 황의조 선수는 역대급 골잡이로 평가 받고 있다. 때문에 현재 소속팀 감바 오사카에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황의조 선수의 향후 앞날이 기대되는 까닭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