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예산안과 선거법 연계시키는 일 결코 없을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8.12.06 14:36
사진 = 뉴스1 제공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3당의 예산안·선거제도 개혁 연계 주장과 관련 "야3당이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겠다면 불가피하게 자유한국당과만이라도 예산안 처리를 위한 작업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예산안과 선거법을 연계시키는 일은 결코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우리가 국회에서 예산심사를 하는 지난 수십년 동안 단 한 번도 이렇게 연계시켜서 처리한 적이 없다"며 "예산안은 헌법에 규정된 법정시한이 있고, 사안의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3당은) 하루 빨리 그런 잘못된 주장을 접고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정개특위에서 논의되고 있으니 거기서 진전을 시키고 예산안은 처리해달라고 요청하고 싶다"고 부연했다.

홍 원내대표는 예산안 협상과 관련 " 12시를 넘기지 않겠다. 이미 법정 처리시한보다 4일이나 넘겼고, 이것이 관행이 되면 국회선진화법이 무력화되는 것"이라며 "오늘 12시까지 처리가 되지 못하면 예산안 처리가 장기화 될 수밖에 없다. 그래서 그 시한이 12시고, 반드시 합의를 도출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산안은 사실상 90% 정도 합의를 이뤄냈고, 지금 원내대표 간 협상을 하는 것은 증액심사가 아닌 예산안 전체에 대한 감액심사"라며 "일부에선 마치 원내대표들이 밀실에서 나눠먹기 예산을 하는 게 아니냐는데 전혀 그런게 아니고 지금 단계는 일자리 예산, 남북관계 예산, 남북협력기금을 포함한 중요한 예산들에 대한 감액심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오늘 본회의에서 200건 정도의 민생법안을 처리해야 하지만 야당은 예산안 협상, 선거법과 연계시키겠다고 한다"며 "정말 이렇게 국회를 파행으로 운영하고 있는 야당에 대해 유감스러움을 표한다"고 전했다.

홍 원내대표는 또 "어제 광주형 일자리가 사실상 무산됐다. 광주에서 지방의 일자리 또 한국의 제조업과 산업을 부흥시키기 위한 새로운 모델로서 온 국민이 기쁜 소식을 기다리고 있었지만 좌초돼 정말 유감스럽다"며 "기대를 걸고 또 설득을 해보겠지만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