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연동형 비례대표제 TV토론 제안...국민께 알릴 필요 있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8.12.06 14:41
사진 = 뉴스1 제공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6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께도 제안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한 긴급 TV토론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민들께서 선거제도 개편에 대해서 제대로 모르시는 것이 많다. 왜 예산과 선거제도가 똑같이 민생을 위한 가장 중요한 일인가 국민께 알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명확하게 답해야 한다"며 "저는 이 시점에서 민주당의 양심있는 의원들의 개혁적인 목소리를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당에서는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칙적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찬성 발언 이외에 어떠한 발언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묻는다. 보수세력을 진정으로 개혁시켜서 정치개혁에 앞장설 것인가, 아니면 다시 수구보수 세력으로 남을 것인가, 이제는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예산안 처리 문제와 관련해 "어제까지 예산안에 대해 대강 합의를 봤으나, 선거제 개편에 대해서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라며 "늦어도 (오늘 낮) 12시 이전에 합의가 마쳐져야지, 정기국회 이전에 처리될 수 있다는 시간의 급박함이 있기 때문에 절박한 마음을 갖고 두 당을 설득해보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