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현 서울시의원, “금호동 장터길 교통체증 해소한다”

서울시 사업비 250억 지원 받아, 장터길 400m 확장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입력 : 2019.01.11 13:11
2002년부터 꾸준히 지역주민의 민원이 제기 되었던 성동구 장터길 확장사업이 이번 달 7일 드디어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여 성동구 숙원 사업의 진척을 보였다.


장터길은 금호역부터 금남시장까지 연결하는 총 400m 구간으로 보도 폭이 50cm에 불과해 대부분의 시민들이 차도로 보행을 하는 사고 위험이 매우 높은 구간이다. 또한 협소한 도로 폭으로 교통체증이 심각하고 금남시장 진입이 매우 어려워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된 곳이다.

이에 2002년부터 지역개발사업 등과 연계, 장터길 확장을 추진했으나 번번이 무산되다 지난해 11월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 사업추진이 가시화되는 결실을 이루었다. 또한 1단계 구간 확장사업은 7일 서울시 투자심사를 통과하여 금호역에서 이어지는 110m의 보도협소 구간 도로를 2차로에서 3차로로 우선 확장하게 된다. 

성동구는 서울시로부터 사업비 약 250억 원을 지원받아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도시계획시설 결정, 실시계획 인가, 보상 등의 과정을 거쳐 2021년 공사를 시작하고 연내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며 장터길의 나머지 구간 확장사업은 장기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해당 지역구인 서울시의회 이동현 시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1)은 “주민숙원 사업 해결의 시작을 하게 되어 뜻깊다. 주민에게 보행권을 돌려드리고 교통체증을 해소 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앞으로의 각오를 밝혔다. 이어서 “함께 애써주신 정원오 구청장님을 비롯한 성동구청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를 표한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