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다256–이포넷,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공동 개발 MOU 체결

차세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기부 플랫폼 개발 및 확산에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01.31 12:51
람다256과 이포넷이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기부 플랫폼 공동개발 및 기부문화 확산에 나선다.


두나무 블록체인 연구소 람다(Lambda)256과 금융 시스템 전문 개발업체 이포넷(E4Net)은 31일 기부 플랫폼 공동개발과 관련한 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MOU 체결로 이포넷은 람다256의 차세대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BaaS) ‘루니버스‘를 기반으로 기부 플랫폼 개발 및 확산에 나선다. 기부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기본 소프트웨어 개발은 이포넷, 블록체인 기반 기술지원 및 서비스 플랫폼 제공은 람다256이 책임진다.

이포넷은 2018년 초부터 ‘체리‘라는 이름의 기부 서비스 플랫폼 개발에 나서 마무리 작업 중이며 이번 MOU와 함께 루니버스를 통해 체리를 1분기 중 정식 선보일 예정이다.

기부 플랫폼 체리는 앱을 깔고 사용자 인증을 받으면 다양한 기부 단체와 개인들을 지원할 수 있다. 토큰을 충전해 놓고 필요할 때 자신이 선택한 다양한 단체나 개인에 기부할 수 있는 종합 기부 쇼핑몰 성격의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으로 운영돼 기부자와 기부단체가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부 거래를 맺을 수 있어, 건전한 기부 환경 구축 및 기부 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포넷은 체리 플랫폼이 기부 문화 확산이라는 공공성을 갖고 있는 만큼 기본 수수료를 전혀 부과하지 않을 계획이다. 람다256은 체리가 블록체인 대중화의 기반이 될 수 있는 서비스라는 점에 공감해 루니버스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이포넷 이수정 대표는 “체리를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편리하게 다양한 단체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기부를 할 수 있는 투명한 디지털 기부 환경을 제공하고 싶다“며 “블록체인 기술이 도입돼 확산될 수 있는 가장 대표적인 분야가 바로 기부 산업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람다256 박재현 소장은 “투명한 기부 문화 구축과 확산에 블록체인 기술은 매우 유의미하다고 생각하며, 많은 대중들의 기부 경험을 통해 블록체인의 대중화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루니버스는 블록체인을 통한 사회 공헌 활동 분야에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포넷은 1995년 설립된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24년동안 금융 지급결제 시스템 구축을 전문으로 해왔다. 2018년 초 자체 블록체인연구소(M-BRANE)을 설립하고 블록체인 기술개발 및 비즈니스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편, 람다256은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지난 5월 설립되었으며, 12월부터 루니버스 플랫폼 사전 프로모션을 진행 중에 있다. 사전 프로모션은 루니버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