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명예졸업식, 아이들이 앉아 있어야 할 자리에...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9.02.12 23:06
사진=뉴스1 제공

단원고 명예졸업식이 12일 진행됐다.

이날 안산 단원고등학교에서 진행된 명예졸업식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로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학생 250명(미수습2명 포함)을 위해 마련한 자리다.

아이들이 앉아있어야 할 자리에는 졸업장과 졸업앨범, 학생증, 꽃다발이 놓여있었다. 아이들을 대신해 졸업장을 받은 유가족들은 하염없이 눈물만 흘릴 수 밖에 없었다.

이에 유경근 4·16 세월호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우리 가족들에게는 자녀들이 살아 돌아오는 것 외에는 그 어떤 말과 행사도 위로가 될 수 없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어 “살아있는 우리 아이들의 안전과 명예를 위해 이 자리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한편, 졸업 시기보다 3년 늦게 진행된 단원고 명예졸업식에는 유가족과 교직원,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이재정 경기교육감, 재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