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미모 못지 않은 시원시원한 성격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9.03.25 08:08

사진=SBS캡쳐

소녀시대 윤아가 솔직한 입담과 함꼐 여전히 아름다운 외모를 과시했다.



윤아는 지난 24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특별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신동엽은 "어릴 때부터 예쁘다는 소리 들으면 솔직히 감흥이 없지 않나"라고 질문하자, 그는 "아니다. 좋은 이야기는 들으면 들을수록 좋다"고 답했다. MC 서장훈은 "아직도 좋냐"고 물었고, 그는 "네. 많이 해주세요"라며 웃었다.

서장훈은 "윤아가 아주 어린 나이에 데뷔하고 전국민이 아는 소녀시대로 꽤 오래 활동했다. 아직도 정말 소녀 같고 어려보이는데 올해 앞자리가 바뀌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올해 서른이 된 그는 "크게 달라졌다고 느껴지는 건 없는 것 같은데 조금이나마 여유가 생긴 느낌이 들더라"고 밝혔다.

1990년생인 윤아는 올해 나이 30세이다. 2007년 소녀시대 멤버로 데뷔한 윤아는 가수와 연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