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드디어 나섰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4.15 13:07


사진=뉴스1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더불어민주당 입당을 선언했다.


윤영찬 전 수석은 제21대 총선에서 경기 성남중원 출마를 공식화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 중에서 내년 총선 출마를 공식화한 것은 윤 전 수석이 처음이다.

윤 전 수석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촛불은 미완성이고 문재인 정부 성패와 개인 윤영찬은 이제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공동체"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내년 총선 승리는 너무나도 절박한 필요조건이었다"고 민주당 입당 이유를 밝혔다.

윤 전 수석은 "저는 동아일보에서 17년, 네이버에서 9년 3개월을 보낸 기자 출신의 IT산업 전문가다. 과거와 현재의 두 세대를 아우르고 조화시킬 수 있는 소통의 전문가이자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할 안목을 준비해왔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는 첨단 IT기술로 무장한 글로벌 거대 플랫폼들의 전쟁터가 돼가고 있다"며 "저성장 고령화 사회에 접어든 우리 경제는 혁신의 에너지를 한층 배가시켜야 한다. 이를 통해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능정보화 사회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반도의 평화와 화해는 남북의 미래 세대에게 기회의 문을 제공하는 현실적이고도 절박한 과제"라며 "섬처럼 갇혀버린 우리 상상력의 한계를 대륙과 해양으로 넓혀 다음 세대가 마음껏 꿈꿀 수 있는 진취적이고 열려있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윤 전 수석은 "지난 20년 가까이 저는 성남에 살았다. 성남에서 문화적 역사적 자산을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중심은 중원구"라며 "그럼에도 지역개발 면에서는 가장 뒤쳐져있는 곳이고, 오랜 세월 민주당이 의석을 가져보지 못한 곳이다. 21대 총선에서 중원에 출마해 승리함으로써 '중원 탈환'의 기수가 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윤 전 수석은 "비록 지금껏 제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세계지만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의 승리,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향해 두려움 없이 뚜벅뚜벅 앞으로 전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께서 특별히 말씀하신 게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통령께서 (제가 청와대를) 나올 때 총선출마 의사를 물어봤고. 제가 좀 답변을 분명히 드리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빨리 (총선) 준비를 해야 된다고 말씀하셔서, 고민은 하겠다고 말씀 드렸다"며 "성남 출마 의향이 있는지를 물으셔서 성남 상황에 대해 잠깐 브리핑 했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공천을 위한 경선 가능성에 대해서는 "저희 목표는 경선 승리가 아니라 본선 승리이기 때문에, 본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기로 (현 지역위원장과) 말씀을 나눴다"고 말했다.


한편 윤 전 수석은 입당 기자회견 직후 이해찬 대표와 비공개 면담을 가지기도 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