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르담 대성당, 파리의 상징 무너지다 '화재 원인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9.04.16 08:10

사진=뉴스1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화재로 큰 피해를 입었다.



15일(현지시간) 오후 6시50분쯤 파리 구도심 센느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성당의 꼭대기인 첨탑 부분에서 검은 연기와 함께 불길이 치솟았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고 있다. 외신 보도에 따르면 거세게 번진 불로 현재 뼈대를 드러낸 첨탑은 물론 지붕도 완전히 무너져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대성당 화재는 첨탑 보수를 위해 세워진 비계 부분에서 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청동조각상은 보수작업을 위해 지난주에 철거됐다. 보수를 위해 설치한 구조물이 목재 소재인 데다 소방대가 성당의 구조 때문에 높은 곳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한편, 860년 역사의 대성당은 매년 1200~1400만명의 방문객이 찾는 프랑스 파리의 인기 명소다. 노트르담은 ‘우리의 여인’이라는 뜻으로 가톨릭의 성모 마리아를 뜻한다. 프랑스와 영국 왕실의 주요한 의식 대부분이 이곳에서 진행됐을 정도로 프랑스 역사에서 중요한 건물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