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파리국제마라톤대회에서 한국 건강식품 소개해

홍삼농축액·매실주스·오미자 등 동양의 건강음료 선보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9.04.16 13:54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4월 11일(목)부터 13일(토)까지 프랑스 파리국제마라톤대회와 연계하여 건강한 한국 농식품을 유럽 마라토너들에게 소개했다. 

세계 마라토너들의 꿈의 무대인 파리국제마라톤대회는 매년 전 세계 스포츠 마니아 5만여 명이 참여하는 행사로, 올해 43번째를 맞이하는 전통 있는 스포츠 행사이다. 

aT는 파리국제마라톤 부대행사인 「스포츠용품 및 건강식 박람회(Salon du Running)」에 유럽시장 식품트렌드의 키워드인 ‘유기농·무첨가·글루텐프리’를 테마로 한국 건강식품 홍보관을 운영했다. 특히 건강에 관심이 많은 마라톤 관계자들을 타겟으로 쌀 가공식품과 홍삼농축액, 매실주스, 오미자 음료, 한방차 등 맛과 영양을 그대로 담은 건강·발효음료로 유럽 소비자들을 공략했다. 

한국 건강식품 홍보관을 방문한 한 참가자는 “한국식품인 김치가 건강에 좋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한국산 홍삼과 다섯가지 맛이 나는 오미자(五味子)는 처음 맛본다”며 “앞으로도 맛있고 몸에 좋은 한국산 건강식품을 구매하여 간식 대용으로 먹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올해 초 프랑스 국립보건기구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0년째 프랑스 성인인구의 과반수가 과체중 혹은 비만으로 나타나 비만세를 도입하는 한편 설탕과 지방이 과다 함유된 식품에는 붉은색 라벨을 부착하는 유색코드제도가 시행중이다. 

또한 가공식품에 영양점수 라벨링을 부착해 소비자들이 건강한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권고사항이 있을 정도로 프랑스에서는 지금 건강하고 균형 잡힌 먹거리가 단연 화두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지역에서는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마라톤이 인기가 있어 한국의 독특한 맛을 가진 건강음료의 수출시장 전망이 밝다”며 “세계 각국의 다양한 스포츠 행사를 활용한 맞춤형 수출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