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미, 절친 男 1982년생 연예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9.04.16 16:48

사진=에이미 인스타그램

에이미과 과거 프로포폴 투약을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7년 전 프로포폴 투약과 5년 전 졸피뎀 투약으로 물의를 일으킨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그가 남긴 장문의 글에 따르면 에이미는 당시 친분이 두터운 남자 연예인과 함께 투약을 했다. 뒤늦게 해폭로에 나선 이유는 소중하게 여겼던 절친의 민낯을 알게 되며 배신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아직도 대중들에게 외면받는 자신과 달리 남자 연예인인 그는 현재도 활발하게 연예계 생활을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에이미의 폭로에 해당 인물이 누군지에 대해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에이미가 해당 연예인에 대해 2차 폭로를 할 가능성도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녹취록을 갖고 있다고 말해 이를 직접 공개할 가능성도 높다.


에이미와 절친했던 그는 2012년~2014년 사이 군 생활을 했으며 친구라고 언급한 점을 보아 동년배로 좁혀진다. 에이미는 1982년생으로 올해 38세다.

최근 버닝썬 게이트와 황하나, 로버트 할리 등 마약 혐의가 줄줄이 밝혀진 가운데 에이미의 폭로가 다시 한번 파장을 불러일으킬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