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맨시티] 포체티노 감독 var에 마음을 빼앗기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9.04.18 08:32
사진=뉴스1

손흥민 속한 토트넘이 맨시티를 꺾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에 성공했다.


18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의 유럽 챔피언스 리그 8강 2차전에서 손흥민은 전반 7분과 10분에 2골을 넣었다.

 

그의 활약에도 토트넘은 4강행을 장담하지 못했다. 손흥민의 득점 후에 내리 3골을 내줬기 때문. 다행히 페르난도 요렌테의 추가골이 터졌다. 경기 종료 직전 맨시티의 추가골이 터지며 좌절하는 듯했지만, VAR이 토트넘을 도왔다.

 

토트넘의 수장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오늘 우리는 멋진 플레이와 멋진 결과를 보여주었다. 정말 믿을 수 없는 게임이었다”라며 “VAR 장면을 돌려보진 않았다. VAR을 도입했으면 믿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출했다는 것이다”라고 기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VAR 도입을 강력히 반대했던 감독 중 한 명이다. 앞서 토트넘은 비디오판독시스템으로 인해 몇 차례 수혜를 보기도 했지만, 그 당시에도 “이런 식으로 승리하는 것은 행복하지 않다”고 말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그렇게 반대했던 비디오판독시스템으로 인해 결국 활짝 웃게 됐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