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미선 임명 강행하면 끝까지 맞서 싸울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입력 : 2019.04.18 10:43
사진 =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의 임명 강행 시도에 대해 "오로지 청와대와 여당만이 문제가 없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황교안 대표는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이 후보자는 이미 도덕성과 자격에서 낙제점을 받았고 자신의 잘못에 대한 해명조차 남편에게 떠넘기는 무책임과 자질 부족을 드러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원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조국 (민정수석) 한 사람을 구하기 위해 명백한 결격사유까지 덮고 가겠다는 것은 법률도 국회도 여론도 덮고 모두 무시하며 헌법재판소마저 자신들의 이념코드로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고도 민주정부라 불릴 자격이 있는지 스스로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기를 바란다"며 "한국당은 민주주의 파괴를 묵과할 수 없다. 국민도 이 정권의 폭주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통령이 할 일은 순방 중에 전자결재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인사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조국 민정수석을 파면하는 것"이라며 "만약 대통령이 끝끝내 임명을 강행한다며 우리당은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보석과 관련 "친문무죄, 반문유죄라는 이 정권의 사법 방정식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며 "지난 정권 사람들은 아무리 고령에 고질병까지 있어도 감옥에 가둬 놓고 살아 있는 권력에 대해서는 어떻게 이렇게 너그러울 수 있느냐"고 지적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