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착한 며느리병 있다? 미움받기 싫은 성격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4.18 21:53
사진=박지윤 SNS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출연하는 박지윤, 정현호 부부가 화제다.

18일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지윤과 육아 문제로 대립각을 형성한 시어머니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시어머니는 혼자 자는 자녀가 딱하다며 박지윤이 일을 그만뒀으면 하는 발언을 남겼다. 이에 그는 “일하는 것을 좋아하는데 일을 그만두면 우울해질 것 같다”며 소신을 밝혔다.

앞서 박지윤은 미움받기 싫어하는 성격으로 시부모의 의견에 따르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시부모님의 여행 제안을 거절하지 못한 박지윤은 “일요일밖에 쉬지 못한다. 멀리는 못 가도 가까운데는 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본 MC는 ’착한 며느리병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을 했다.

이에 박지윤의 남편 정현호는 “처음에 결혼했을 때 인터넷 카페에서 찾아봤더니 시댁 정기모임이 나중에 흐지부지 된다고 해서 일부러 더 어머니께 맞춰드린 면이 있는데 아내가 성격이 미움받는 걸 싫어해서 하게 된 것이 있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