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市, '임신‧출산정보센터' 지자체 최초 웹‧모바일 개설

시, 난임(難妊)지원 추가 개발 추진, 임신-출산-난임 원스톱 지원 온라인 소통채널 확보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19.06.11 08:35
▲ 서울시 임신·출산 정보센터 홈페이지
▲모자보건서비스 6종 오프라인→온라인 신청 웹·모바일 동시 지원 편의성 최대화 
 

# 출산 전까지 마음 편한 임산부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직장을 다니고 있고, 주변에서 출산이 가능한 병원으로 옮기라는 조언이 있어 친정 근처 출산 가능한 병원, 산후조리원을 검색했는데 조리원은 보건소에서 관리하고 있다는 내용만 얻을 수 있었고, 많은 것이 검색되지 않더라고요. 출산 후 육아종합지원센터가 있는 것처럼, 출산 전 한번에 검색과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사이트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응답소 민원, 김○○)

웹·모바일에서 흩어져 있던 임신·출산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민원까지 처리되는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사이트가 본격 가동된다. 모자보건서비스 6종(임신준비, 임신·출산교육,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환급서비스, 유축기 대여, 서울아기 건강첫걸음)을 온라인 신청할 수 있으며 처리 전 과정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쌍방향 플랫폼으로, 시는 임신부터 출산, 육아까지 온라인 소통채널을 확보하고 서비스를 강화해나간다. 
▲ 흩어져 있던 정보를 한곳에 모은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는 임신-출산정보와 모자보건서비스를 쌍방향 지원하는 혁신적 웹‧모바일시스템이다. 시는 저출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고 예비부부, 임신부부가 임신·출산에 대해 궁금한 사항을 해결, 서비스를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접근성과 편의성을 집결한 임신‧출산 정보 통합플랫폼을 지자체 최초로 개설한다. 

시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생애 주기별 맞춤형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2억5천만 원 예산을 지원받아 시민 요구를 반영한 ‘서울형 임신·출산 웹사이트’를 지난해부터 구축, 본격 운영한다.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는 여러 웹사이트에 있는 임신·출산정보를 한 데 모아 임신 전부터 출산까지 단계별 정보를 모두 제공한다. 교육 등 다양한 서비스도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이용자의 거주지역, 임신주수를 반영한 최적화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며, 정보공유를 위한 커뮤니티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이를 기다려요는 예비부부의 임신전 준비(위험요인 평가 및 건강검진 서비스)부터 임신․출산 까지 필요한 서비스를 안내한다. 서울맘은 행복해요는 자치구별 사용자 맞춤형 임신·출산 서비스와 서울 맵(지도)을 통한 보건소·산부인과·소아과 등 의료기관, 유모차 나들이, 수유지도 등 검색이 가능하다.

특히 그동안 보건소를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한 모자보건서비스 6종을 이제는 서울시임신출산정보센터에서 온라인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웹‧모바일에서 모자보건서비스 6종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온라인서비스를 동시 지원해 사용자의 접근성과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단, 자치구별 제공 서비스가 다를 수 있어, 이용자는 자치구 보건소로 사전 문의 후 이용해야 편리하다.
 
아울러  난임부부 지원을 위해 현재 지역별 인공수정, 체외수정, 난임주사 시술이 가능한 병원을 안내해 준다. 시는 난임지원 온라인 신청 서비스, 커뮤니티 개설 등 난임종합지원을 위한 신규 기능도 개발할 예정이다.

시는 임신·출산 종합적 정보체계를 활성화하고 질적으로 향상하기 위해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 개설 후에도 난임지원 정보 개발과 알림서비스(SMS)를 추가 지원할 예정이며, 시민들이 임신-출산 정보를 한 곳에서 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웹‧모바일 기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서울시는 ‘임신·출산정보센터’ 웹‧모바일 개설, 시민들이 믿고 활용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고, 사용자 접근성과 편의를 최대한 반영해 운영을 시작한다.”며 “앞으로도 건강한 임신부터 행복한 출산이 가능한 서울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