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경로 바뀌었나..'다나스 주말이 고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07.19 11:08

사진=뉴스1 제공
토요일인 20일에는 제 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에 접근하고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상청은 19일 북상하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을 받아 20일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겠다고 전했다. 

19일부터 20일 밤까지 누적 예상강수량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150~3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700㎜ 이상, 그 밖의 지역 500㎜ 이상) 강원영동, 전라, 경상지역(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외) 50~150㎜(많은 곳 전남과 경상 200㎜ 이상) △서울, 경기, 강원영서, 울릉도‧독도 10~70㎜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부터 21일 사이에 장마전선과 태풍 '다나스'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2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리겠다. 특히,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산지에는 700㎜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에는 5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도 예상된다. 다나스가 북상해 20일 남부지방에서 바람이 15~20m/s, 최대순간풍속 20~30m/s로 매우 강하게 불겠고, 산지에서는 최대순간풍속 50m/s 이상 매우 강하게 부는 곳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4~31도로 평년(아침 20~23도‧낮 27~31도)과 비슷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많은 비로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급격히 물이 불어 범람할 수 있으니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또한 매우 강한 바람으로 옥외간판이나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더불어 많은 비와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사전에 운항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