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운동부여군지회, 수해 농가 일손 돕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08.20 16:21
새마을운동부여군지회(회장 김옥환)는 지난 14일 장암면 북고리 수해피해 농가 하우스에서 찜통더위 속에서 농가 일손 돕기에 나서 땀방울을 흘렸다.


이날 일손 돕기는 군 임원 및 읍면 회장단 20명이 참여한 가운데 수확을 앞두고 물에 잠긴 수박 하우스 20동에 버려진 부패한 수박들을 정리하고 고사된 수박 넝쿨을 하우스 밖으로 끌어내는 작업을 하였다. 다른 작물을 파종하기 위해 넝쿨을 제거하여야 하나 일손 부족으로 인하여 파종을 미루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에 회원들은 자발적으로 참여하였다.

김옥환 지회장은 “수확을 앞두고 수해 피해를 당해 절망하고 있는 농가에 우리 새마을 회원들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 며 “생업으로 바쁜 가운데에도 새벽부터 일손 돕기에 참여해준 회원들에게도 깊이 감사 드린다”고 하였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