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DC 인근에 '평화의 소녀상' 세워져…제막식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28 15:43
사진=뉴스1제공
미국 워싱턴DC 인근에 27일(현지시간)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미국에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된 건 캘리포니아 글렌데일과 미시간주 사우스필드, 조지아주 브룩헤이븐, 뉴욕 맨해튼에 이어 이번이 5번째다.

일본 아사히신문과 TBS 방송 등에 따르면 현지 한인단체 '워싱턴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이날 버지니아주 애넌데일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해 일반에 공개되었다. 

이 소녀상은 추진위가 지난 2016년 미국 수도 워싱턴DC에 세우기 위해 한국에서 들여온 것이지만 그동안 일본계 단체 등의 반대로 설치 부지를 찾지 못해 창고에 보관해왔다가 애넌데일의 한 한인 건물주가 설치 부지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소녀상이 3년 만에 자리를 잡았다. 

이날 소녀상 제막식엔 추진위 관계자 등 현지 교민들뿐만 아니라 저스틴 페어팩스 버지니아주 부지사 등 주정부 및 의회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또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93)도 참석해 "일본 정부가 아직 내 앞에 진심어린 사죄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추진위 관계자는 이번 소녀상 설치에 대해 "비통한 역사를 전하기 위한 것이지 정치 상황과는 관계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위안부에 대한 공식 사과와 법적 배상에 무책임하다는 점을 알리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주미 일본 대사관은 이번 소녀상 설치에 대해 "일본의 입장 및 그동안의 대처와 상충되는 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란 입장을 내놨다고 요미우리신문이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