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진흥공사·컨테이너선사, 동남아 항만물류사업 동반 진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동반 진출을 통한 선사의 물류비 절감 및 운영 효율화 창출 도모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0.30 14:28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황호선, 이하 “공사”)와 6개 선사(고려해운, 남성해운, 장금상선, 천경해운, 현대상선, SM상선)는 서울 롯데호텔에서 「동남아시아 항만물류사업 동반 진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1월 국적 컨테이너선사와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동남아시아 주요 노선 및 물류단지 집중 수요지역을 파악하는 등 동남아시아 항만·물류 인프라 투자를 위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공사는 6개 선사와 동남아 항만물류사업 동반 진출을 위한 상호협력체계를 마련하고, 사업 추진을 위한 실무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향후 실무협의체를 운영하여 △동남아 지역 내 항만물류시설 투자 및 개발사업의 정보 교환 △투자사업 공동 추진 △사업 구조화 및 자문 등을 통해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동남아 국가는 선사들의 주요 서비스 지역으로써, 이번 협약을 통해 현지 물류 거점 확보와 물류비 절감 및 운영 효율화 제고를 위한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사는 해운선사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각 선사 대표를 포함한 총 25명이 참석하여 협약서 체결 및 만찬을 가졌으며, 향후 지속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