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칠레 APEC정상회의 취소에 "상황 파악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31 08:26
사진=뉴스1제공
칠레가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를 포기한 가운데 청와대와 외교부가 "어떤 상황인지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오늘은 이와 관련해 언급하기 어렵고 추후 외교부 보고를 받아봐야 알 듯하다"고 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칠레 APEC정상회의 소식은 들었고 앞으로의 상황을 지켜봐야할 것 같다"고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반(反)정부 시위 때문에 APEC정상회의를 개최하기 어렵다"고 전했으며, 칠레의 반정부 시위는 이달 초 정부의 지하철 요금 인상으로 촉발된 뒤 점차 격화돼 방화와 약탈까지 발생한 상태로 수백 명이 다치거나 목숨을 잃기도 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내달 13일부터 14일까지 1박2일간 멕시코를 공식 방문하고 15일부터 17일까진 칠레 산티아고를 방문해 APEC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청와대는 외교부의 보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순방 일정을 그에 맞게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