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동생, 법원 구속영장 발부…놀랍지도 않은 당연한 결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1 10:55
사진=뉴스1제공
자유한국당이 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놀랍지도 않은 당연한 결정이다. 국민의 상식대로다"고 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사태의 핵심 피의자는 다른 누구도 아닌 조국 본인"이라며 "법무부 장관의 옷을 벗었다고 죄가 사라질 리 없다. 잘못을 했으면 처벌받는 것이 마땅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법원은 "종전 구속영장청구 전후의 수사 진행 경과, 추가된 범죄혐의 및 구속사유 관련 자료 등을 종합하면,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제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건다는 각오로 역량을 총동원해 엄정히 수사해 나가야 할 것이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국민의 분노도 여전히 뜨겁다"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