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글로벌 정부 기관들과 연구개발 협력 확대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과 세미나 개최 및 연구개발 협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19.11.01 16:44
 
▲현대건설_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MOU 체결하고 기념촬여하고 있다.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사진 중앙 오른쪽),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NG Lang(응 랑, 사진 중앙 왼쪽) 사장 등 양 사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 등 해외 정부 기관들과 세미나를 개최하고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하며 연구개발 협력에 박차를 가했다.

현대건설은 최근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BPPT, Badan Pengkajian dan Penerapan Teknologi)에서 현지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인도네시아를 위한 에너지·환경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에너지·환경 분야 정책을 수립하는 국책 연구기관이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과학기술평가응용청 본사에서 개최한 이번 세미나에는 하맘 리자(Hamman Riza) BPPT 청장과 노브리자 타할(Nobrizal Tahar) 환경부 국장이 참석했으며, 인도네시아 해양조정부, 반둥 공대 등 정부 및 학계 관계자들도 대거 참석했다.
▲10월 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개최된 ‘인도네시아를 위한 에너지·환경 기술’ 세미나 모습.

이번 기술세미나는 지난 8월 현대건설과 인도네시아 과학기술평가응용청이 에너지‧환경 분야 공동연구 발굴을 위한 MOU를 체결한 것에 대한 일환으로, 현대건설 직원들도 참석해 우수한 기술과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했다.

현대건설은 세미나에서 당사가 보유한 스마트시티‧신재생 에너지 및 환경 분야 등 다양한 건설 기술을 선보였으며, 참석자들은 특히 친환경 기술인 폐기물에너지(WTE ; Waste to Energy)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BPPT 관계자는 “폐기물에너지 사업이 2018년 대통령령에 의거, 인프라 사업의 최우선순위로 지정될 만큼 현재 폐기물 처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대건설과의 연구협력이 인도네시아 에너지·환경 기술의 미래를 위한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앞서 현대건설은 지난 9월, 싱가포르 주롱도시공사(JTC ; Jurong Town Corportaion)와 연구개발 기술협력에 대한 MOU를 체결했다.

주롱도시공사는 주롱산업단지, 사이언스파크 등 싱가포르 산업단지를 개발하고 관리하는 싱가포르 공기업이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향후 5년간 인공지능, IoT(Iternet of Things), 로봇 자동화 기술 등 디지털·생산성 향상 및 지속가능한 건설 기술에 대한 연구를 공동 수행하기로 했다.

주롱도시공사와의 MOU 체결은 현대건설이 그간 싱가포르에서 보여준 뛰어난 기술력과 연구개발 성과를 인정받아 싱가포르의 정부 기관과 협력해 연구개발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실제 현대건설은 주롱도시공사의 제안으로 지난 2016년, 싱가포르 최고의 이공계 대학인 난양공과대학교(NTU ; Nanyang Technological University)와의 공동연구소를 설립한 바 있다.

연구소에서 싱가포르 경제개발청(EDB ; Economic Development Board)이 주관하는 각종 연구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현대건설의 뛰어난 연구 노하우를 보여줘 깊은 신뢰를 얻었다.

현대건설은 이번 연구개발 기술협력 체결로 인도네시아, 싱가포르에서의 현대건설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며 이 지역에서의 건설 영토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정부 기관들과의 연이은 연구개발 협약 체결은 현대건설의 미래 기술력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음을 보여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미래 새로운 건설 분야에서의 기술개발 등을 통해 건설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