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2019년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시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04 16:40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2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 서울호텔에서 '2019년 두산연강외과학술상' 시상식을 열고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외과 정재호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오흥권 부교수 등 올해의 수상자에게 상을 수여했다.

▲정재호교수

정재호 교수는 ‘난치성 분자아형 위암의 대사적 취약성 규명 및 표적 신약후보물질 발견’이라는 논문과 연구실적으로 선정됐으며, 상금 2천만원과 상패를 받았다. 정 교수는 위암의 분자아형 임상분류법을 제시하고 실제 위암과 동일한 분자아형을 이용해 항암제 개발 모델을 만들어, 난치성 위암에 효과가 있는 신약후보물질을 발견하는 성과를 냈다. 


▲오흥권교수

오흥권 부교수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한 대장암 수술 전 환자의 불안 경감'이라는 논문과 임상실적으로 선정됐으며, 상금 1천만원과 상패를 받았다. 오 부교수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을 활용해 수술을 앞둔 대장암 환자에게 치료 과정 동영상 등의 시각적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환자의 불안을 줄이는 데 효과가 있음을 임상연구로 입증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