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대호, 사형보다 낮은 선고...'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1.05 14:28
사진=뉴스1


장대호와 고유정은 올해 벌어진 끔찍한 살인사건의 피고인이다.

장대호는 지난 8월 자신이 일하던 모텔에서 투숙객을 때려 살해한 뒤 흉기로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그는 한강에 5차례에 걸쳐 버렸다. 그는 직접 경찰서로 가 자수했다.

그는 경찰 조사 당시 취재진 앞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다음 생애에 또 그러면 너 또 죽는다"며 반성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이번 사건은 흉악범이 양아치를 죽인 나쁜 놈이 나쁜 놈을 죽인 사건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상대방이 죽을 짓을 했기 때문에 반성하지 않는다“고 말해 모두를 충격케 했다.

오늘 장대호의 1심선고에서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형사1부는 그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앞서 검사는 법정최고형인 사형을 구형한 바 있다.

재판부는 양형 이유에 대해 “극도의 오만함과 살인의 고의, 끔찍한 살인의 내용, 비겁하고 교활한 범행의 수법, 수사와 재판과정에서 수차례 ‘잘못이 없다’고 말한 뻔뻔함, 일말의 가책이 없는 점 등을 감안했다”며 “또한 유족들이 수회에 걸쳐 ‘극형에 처해달라’고 요구한 것과 살인 재범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해 영구적으로 사회에서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