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이사장 "사퇴는 임명권자가 결정할 일이 아냐"…현직 유지해 총선 출마하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5 17:10
사진=뉴스1제공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내년 4·15총선 출마를 현직을 유지한 채 출마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 이사장은 5일 최근 논란이 된 직원들의 온누리상품권 기부행위에 대한 해명을 위해 전북도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김 이사장은 사퇴 시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사퇴는 임명권자가 결정할 일이다. 시기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대답이 어렵다"고 답했다.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의 임기는 3년으로 김 이사장은 2020년 11월7일까지다.

일각에서는 김 이사장이 12월 사퇴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지만, 김 이사장은 "최근 알아본 결과 정부 출연기금이 50% 미만인 공공기관의 경우 이사장이 사퇴를 하지 않고 총선에 출마할 수 있다. 연금공단이 이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더 많은 성과를 내기 위해 사퇴 시기를 최대한 늦추려 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또 사퇴 시기를 묻는 기자들의 거듭된 질문에 김 이사장은 "더이상 묻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자리를 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