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동네공원 잇따라 재정비해 호응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1.07 16:47

안양시가 중소규모 공원을 잇 따라 재정비하며 시민행복지수 높이기에 힘을 쏟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3억원을 들여 안양4동 삼덕공원 산책로를 정비했다고 밝혔다.


황토포장의 낡은 산책로를 탄성포장 재질과 목재데크로 포장을 새로이 해 미관을 살리고 편의성도 제공하게 됐다.


삼덕공원은 지난 2004년 한 기업체 대표(전재준 회장)가 자신소유 부지를 시에 기부해 탄생한 뜻깊은 휴식공간으로 10년 전인 2009년 4월 22일 개장했다.


시는 관양동 학운공원(관양동 1585) 리모델링공사도 지난달 말 마무리 지었다.


낡고 노후한 시설을 거둬내 파고라와 의자를 신설했다. 계단을 새로 만들어 편의를 도모했는가 하면, 영산홍 등 5종 7천주의 수목식재와 인조화강석블럭 포장으로 미관을 살렸다. 야외형 헬스기구 2종도 설치해놓았다.


사업비는 3억8천만 원이 들었다.


평안동에 있는 초원어린이공원 역시 세련된 모습으로 옷을 갈아입었다.


시가 특별교부세 6억8천만 원을 투입해 정비한 초원어린이집은 산딸나무 등 3천 그루 가까운 조경수가 곳곳을 장식하는 가운데 바닥면 포장과 목재재질의 어린이놀이시설이 갖춰져 있다.


시는 현재 정비 중인 목련어린이생태놀이터(범계동 1052-2)와 한가람어린이공원이터를 12월 초 마무리 지을 예정이며, 석수어린이공원 생태놀이터 조성을 내년 상반기 추진할 계획이다.


이렇듯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도심 속 휴식공간은 시민들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할 전망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오랜 기간이 경과된 소공원과 어린이놀이시설을 현실에 맞게 재정비하고 유휴공간을 활용해 휴식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을 꾸준히 이어가, 여가를 갈망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충족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