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영 준장→소장 '최초의 연속'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1.08 16:43

사진=뉴스1

강선영 육군준장이 소장으로 진급돼 항공작전사령관에 임명됐다.

    

강 장군은 1990년에 임관 후 1993년 육군 항공학교에 입교해 회전익 조종사 95기를 1등으로 수료한 바 있으며, 최초 정조종사, 특전사 최초 여장교 강하조장, 특전사 대대 최초 여성 팀장, 최초 항공대대장, 최초 항공단장 등의 '최초' 타이틀을 얻었다.


그는 또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역임했다.

현재 항공학교장으로 재직 중인 강 장군은 항공작전사령관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항공작전사령부는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야전작전사령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