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어선 전복 1명 사망 11명 실종 '수색작업 날씨로 차질'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1.19 15:48

사진=제주해양경찰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로 전복된 대성호 승선원 11명이 실종 상태다. 1명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으나 사망했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9일 오전 현재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발생한 연승어선 대성호(29톤, 통영선적)가 불에 타 전복됐다.


이 어선에는 선장 정모씨(56) 등 승선원 12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모두 실종됐다가 사고 접수 3시간30분이 지난 이날 오전 10시37분께 승선원 중 1명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하지만 오전 10시21분쯤 대성호에서 남쪽으로 7.4㎞ 떨어진 해상에서 의식 및 호흡, 맥박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제주한라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대성호에는 선장 정씨를 포함해 한국인 6명, 베트남인 6명 등이 타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지만 사망자를 제외한 11명은 실종 상태다.

해경은 현장에 항공기 1대와 헬기 5대, 경비함정 1척, 민간어선 3척 등을 급파해 구조 및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좋지 않은 날씨로 차질을 빚고 있다.


해경은 오전 7시5분쯤 제주 차귀도 해상에서 주변 어선으로부터 대성호가 불에 타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대성호에서는 사고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화재 발생 시간 등 정확한 사고 경위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해경이 헬기와 경비함정을 급파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오전 8시15분쯤 어선 선체 상부가 전소됐으며 오전 9시40분쯤 어선은 전복됐다.

한편 대성호는 지난 8일 10시38분쯤 경남 통영항에서 출항했으며 당초 지난 18일 오후 8시35분쯤 통영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