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동절기 대비 취약지역 예방활동 강화

12월까지, 급경사지‧건설공사장 194곳 안전점검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2 11:03
광주광역시는 동절기를 대비해 12월20일까지 건설공사장과 급경사지 등 취약지역 194곳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공동주택, 주상복합 등 대형 건설공사장 35곳과 급경사지 159곳이다. 시는 이번 점검을 위해 자치구와 산업안전보건공단, 안전관리자문단, 안전지원단이 참여하는 민관 합동점검반을 구성했다.

점검반은 화재‧폭발 위험성, 동절기 사용 유해물질 관리 및 낙석, 붕괴 위험에 대한 안전조치 등 현장점검을 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상반기 관내 건설공사장의 추락사고로 6명이 사망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한 만큼, 가설구조물과 각종 안전시설물 점검 등 추락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정민곤 시 시민안전실장은 “동절기에는 예기치 못한 폭설과 강풍 등으로 붕괴와 추락사고 위험이 높다”며 “주변의 옹벽과 축대에 위험요인이 없는지 관심을 갖고, 안전에 우려가 있을 경우 즉시 ‘안전신문고’ 웹 또는 시 재난상황실로 신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