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Cloud Z DR 서비스' 정식 오픈

데이터 저장(백업)·운영은 물론 실시간 복구 등 전문DR센터 서비스도 제공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2 11:18
SK㈜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21일, 기존 시스템은 물론 모든 종류의 클라우드 시스템을 하나로 수용하는 ‘Cloud Z(클라우드 제트) DR(Disaster Recovery, 재해복구) 서비스’를 정식 오픈했다고 밝혔다.


SK㈜ C&C 대덕 데이터센터에 멀티 클라우드와 각종 시스템을 통합 수용하는 국내 유일의‘DR(재해복구) 전용 퍼블릭 클라우드 센터’를 구현해, 국내 기업들이 재해 복구 서비스를 언제든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은 Cloud Z 포털에서 회원 가입 후 제품 중 ‘DR 서비스’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Cloud Z DR 서비스’의 최대 강점은 전용 DR센터로 통합해 고객이 사용중인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기업들은 자신이 쓰는 IT인프라·클라우드 시스템 별로 재해복구 체계를 이용할 수 밖에 없어 구축과 모니터링에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입해 왔다.

‘Cloud Z DR’을 활용하면 기업 대부분이 도입한 ERP 시스템의 회계·생산 업무는 AWS, 애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로 구현하고 인사·구매 업무는 기존 시스템(온프레미스)으로 사용해도 ‘ERP 시스템 DR’ 하나로 묶어서 시스템과 데이터 백업을 한번에 끝낼 수 있다.

단순 데이터 저장(백업)·운영뿐만 아니라 전문 DR센터로서의 각종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Cloud Z DR 서비스’는 고객별 DR 시스템 모니터링은 물론 각종 테스트와 모의훈련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들은 자사의 DR 정책에 맞춰 실시간 백업·복구를 비롯해 주기별 백업, 시스템 이중화 등을 선택할 수 있고 기업의 시스템 운영 상황에 따라 재해복구 적용 대상·수준도 언제든지 변경할 수 있다.
재해 발생시에는 ‘Cloud Z DR’이 작동중인 SK㈜ C&C의 대덕 데이터센터를 즉시 주 센터로 전환하여 중단 없이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다.

별도 구축 비용 없이 언제든 빠르게 기업 전용 DR센터를 구현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사용중인 클라우드와 기존 시스템을 ‘Cloud Z DR 서비스’에 연계하고 DR 서비스 대상과 수준을 고르면 서비스 이용 준비가 끝나는 구조다.

클라우드 시스템과 데이터 규모에 따라 다르지만 기존 방식으로 DR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6개월 이상이 소요되는 것에 비해, Cloud Z DR에서는 DR 서비스 설계에서 구축·테스트·운영까지 1~2개월이면 가능하다.

SK㈜ C&C 신현석 플랫폼Operation그룹장은 “‘Cloud Z DR 서비스’는 재해 발생시 즉각적인 서비스 재개가 필수적인 보험사와 같은 금융권과 엔터프라이즈 고객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고객이 사용하고 있는 모든 클라우드와 시스템을 수용하는 ‘Cloud Z DR 서비스’를 통해 재해 발생시 중단 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 이라고 강조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