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수단, 첫 수사 압수수색 실시 "의혹 전반 수사하기 위한 목적"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2 12:39
사진=뉴시스제공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재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단이 22일 인천 소재 해결본청 해양경찰청 본청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첫 강제수사를 실시했다.

검찰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인천 소재 해경 본청과 전남 목포 소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해경 등을 동시에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 11일 특수단이 출범한 이례 실시된 첫 번째 수사였다.

특수단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제기되는 의혹 전반을 수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거론했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에 각각 10~20명 가량을 투입해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밝혔다. 해경 본청의 경우 상황실 및 수색구조과, 정보통신과와 경비과, 특수기록관 등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으며 서해지방해경청과 목포해경의 상황실 포함 다수의 관련 부서도 압수수색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수단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과 김수현 서해해경청장 외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장관) 등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도 전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특수단은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측과 만나 면담을 가진 바 있다. 지난 17일에는 세월호가 인양돼 있는 목포신항을 방문해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와 만남을 갖고, 직접 세월호 내·외부를 들여다보기도 했다.

특조위는 특수단에 '고(故) 임경빈군 헬기 이송 지연', '청해진해운 대상 산업은행 불법 대출', '세월호 인양 당시 폐쇄회로 조작' 등을 수사해줄 것을 부탁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