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함께 '비쟁점 법안' 29일 처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5 13:41
사진=뉴스1제공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오는 29일 본회의를 열어 비쟁점법안을 의논하기로 결정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회법 개정안, 데이터 3법 등 비쟁점법안에 대해 처리할 수 있도록 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여야 3당 원내대표는 매일 오전 10시에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하기로 하고, 국회 운영위원회를 27일 또는 28일에 열기로 의결했음을 알렸다.

이날 열리는 국회운영위에서는 국회개혁 관련 국민동의청원규칙, 국회 소속기관 직제개편를 마무리 하고, 일하는 국회법, 국회선진화법과 인사청문제도개선 특히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3당 원내대표 합의로 윤리특위를 상설화하기로 의견이 일치했다.

문 의장은 이날 "안보와 외교 문제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국민에게 여야 정치권이 합심해서 일한다는 모습을 앞으로 계속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다음달 2일까지로 법정 시한이 정해진 2020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해서도 "2일까지 예산안 처리는 헌법 사항"이라며 "의장이 공식으로 부탁한다. 2일까지 내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게 노력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서는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는 하지 않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