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제4회 '지방자치정책대상' 대상 수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19.11.26 09:48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파이널 라운드 및 시상식에서 시, 수상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광주광역시의 '인공지능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사업이 25일 머니투데이(더300, 더리더) 주최로 열린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 광역시·도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서울광화문 교보생명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은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226개 기초자치 단체가 제출한 지방자치 혁신사업 중 최종 9개 후보를 선정해 수상했다. 수상 지역은 한국지방행정연구원과 분야별 실무 전문가의 3단계 평가를 통해 선정됐다.

이달곤 심사위원장은 “광주는 시대에 맞는 AI를 정책사업으로 선정한 것이 탁월했고, 정통적 방식으로 인공지능 중심도시 건설에 매진하고 있다는 점에 높은 점수를 줬다”고 언급했다.

광주광역시는 침체되고 있는 지역 산업을 혁신하기 위한 돌파구로서 인공지능 개발 인프라를 집약한 인공지능 산업융합 집적단지를 조성하고자 이번 사업을 기획했다.

시는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예타 면제 대상사업)을 신청했다. 다른 지자체는 예산 규모가 큰 철도, 도로, 항만 등 일반적인 SOC건설에 집중하였으나, 광주시는 미래 차세대를 위한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효과가 기대되는 인공지능(AI) 분야를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대규모 인프라 사업이 아닌 발상의 전환을 통해 예산규모는 작지만 유일하게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인공지능 기반 지역산업 구조 혁신사업을 제시해 예타면제 사업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4,061억원(국비 2,843억원, 지방비 812억원, 민자 406억원)이 지원되며, 인프라 구축, 산업융합 R&D, 창업보육프로그램 지원 등의 형태로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예타면제에 따른 적정성 검토이후, 지난 9월 ‘인공지능 T/F(5명, 2020년 인공지능산업과로 확대)’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또한, ‘AI 중심도시 광주 만들기 추진위원회’를 지난 9월 23일 출범시켰다. 추진위원회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김문주 박사가 공동위원장이며, 국내외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 20명 내외 위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25일 오후 서울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열린 제4회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 파이널 라운드 및 시상식에서 대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추진위원회는 △‘인공지능(AI) 중심도시 광주’ 비전과 전략 수립 △글로벌 AI산업 생태계조성을 위한 ‘광주형 비즈니스모델’ 구축 △’대한민국 AI포럼’운영 및 국내외 인적 네트워크 구축 역할을 하게 된다. 
  
또한, 광주형 인공지능 비즈니스모델 구축을 위해 광주시 11대 대표산업과 관련해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성장가능성이 높은 유망기업과 AI산업의 선도주자인 미국 실리콘밸리와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지난 10월 팔로알토연구소(PARC)와 기술협약을, 빌더스 벤처캐피탈과 투자협력을, (주)인코어드와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AI)은 정부의 3대 혁신성장 전략투자 분야로 향후 범정부 차원의 육성 정책이 추진될 경우, 광주는 인공지능(AI) 선도도시의 위치를 선점하면서 대한민국의 혁신성장의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

자본·노동중심의 기존산업 분야에서 AI 혁신기술 중심으로 산업구조 전환과 함께 생산성이 급격히 향상되고, AI를 활용한 맞춤형 서비스, 비용 절감으로 수익성 극대화와 시스템반도체와 같은 새로운 시장을 개척할 것으로 보인다.

대상을 수상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이제 어떠한 산업·기술·상품도 AI와 접목하지 않으면 경쟁력이 없다. 광주가 앞선 국가와 도시를 따라잡을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 4차 산업혁명이고, 그 핵심은 AI라고 생각한다”며 “AI 4대 강국 한국을 만드는데 광주가 허브역할을 하겠다. 변화와 혁신을 통해 많은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