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관리공단, 증강현실로 만나는 ‘스마트 탐방 파크(PARK)’ 앱 확대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6 12:57
▲설악산 토왕성폭포 물줄기 재현 체험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증강현실(AR)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국립공원 체험 가능한 ‘스마트 탐방 파크(PARK)’ 앱 서비스를 11월 25일부터 확대 제공한다.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지난해 불국사, 감은사지 등 경주국립공원 문화재 복원 해설을 시작으로, 올해는 ▶설악산 토왕성폭포의 사계 및 물줄기 실감 체험, ▶한려해상 이순신이 이끄는 한산도대첩을 증강현실로 구현했다.

증강현실을 활용한 기념사진 촬영 기능과 함께 탐방정보, 탐방 해설, 깃대종 수집 게임 등을 지원한다. 또한 외국인 탐방객이 국립공원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영문, 중문, 일문 해설 기능도 제공한다.

새롭게 추가된 증강현실 탐방 서비스는 설악산 토왕성폭포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폭포 비경과, 임진왜란 격전지였던 한려해상 한산도 앞바다를 배경으로 삼았다. 

또한, 반달가슴곰 등 국립공원 깃대종 캐릭터 수집 게임을 도입하여 순위를 경쟁하고, 기념사진 촬영 등 재미와 국립공원 깃대종이 가지는 의미까지 함께 느낄 수 있는 기능을 담았다.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스마트폰 플레이스토어(안드로이드)와 앱스토어(애플)에서 ‘국립공원’ 또는 ‘스마트탐방’을 검색하면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아울러, 11월 25일부터 12월 15일까지 앱 이용 후 탐방 후기 및 인증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등으로 해시태그(#)를 붙여 올리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문명근 국립공원공단 탐방복지처장은 “이번 ‘국립공원 스마트탐방 앱’은 국립공원 천혜의 자연과 최신 정보통신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탐방 서비스”라며, “내년에는 북한산, 계룡산 등 다른 국립공원으로 스마트탐방 소재를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