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19일 야간 경관조명 설치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1.27 11:37

평촌 중앙공원이 오색 빛 나무털실 옷에 이어 경관조명으로 한껏 멋을 부렸다. 산책로도 환하게 비추고 있다.


안양시가 중앙공원 플라타너스 나무숲에 연말연시 분위기를 고조시킬 야간경관 조명을 19일 설치했다.


커다란 하트모양과 초승달·보름달 모양의 달 조형물 그리고 등나무 등(燈)이 플라타너스 나무숲 주변과 산책로 일대를 운치 있는 공간으로 바꿔놓았다.


오색빛깔의 나무 털실 옷과도 잘 조화를 이뤄 야간에 일대 장관을 연출한다.


모두 LED등으로 꾸민 경관조명이다. 사진촬영을 위한 하트벤치와 달 모양 벤치도 있다.


시는 일몰시간 대에 점등해 자정 무렵 소등하지만 시민반응을 살펴 야간 상시점등도 고려하고 있다.


경관조명은 내년 2월까지다.


시 관계자는 평촌 중앙공원은 안양의 명소 중 한 곳이라며, 형형색색의 오색 빛깔 조명과 나무 털실 옷을 배경삼아 추억을 남겨보기 바란다고 권장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