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북한인권사업 아이디어' 모색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8 11:51

사진=뉴스1제공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가 28일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사업당 최대 300만달러(35억여원)을 지원하는 사업을 공모한다.

VOA와 미 국무부 홈페이지 등에 따르면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이 진행하는 이번 북한 관련 사업 지원 분야는 '대북 정보유입 및 북한 내부 정보유출 촉진'과 '북한 인권 기록 옹호' 사업으로 새로운 인권시장의 아이디어 모색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보 촉진 사업에서는 대북 라디오 방송 제작과 송출,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콘텐츠 생산 및 새로운 플랫폼 개발, 평화로운 집회의 자유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인권 기록 분야는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대한 온라인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유지,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한 기록, 인권 상황 보고서 발표, 인권 개선을 위한 국제적 활동 등을 채택했다.

마감시한은 2020년 1월8일까지이며 국내외 비영리 비정부기구들과 공사립 고등교육기관 등이 자금 지원 신청을 할 수 있으며 선정된 사업은 최저 75만달러에서 최대 300만달러가 지원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최대 16개 단체를 지원하게 되며 국무부는 또 이와 별도로 대북 정보유입과 내부 정보유출, 북한 내 정보유통을 촉진하는 사업을 대상으로 3~12개월에 걸쳐 5만~15만달러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미국 정부 웹사이트(grants.gov)를 통해 발췌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