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6·25후손들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9 14:08
사진=뉴스1제공

롯데는 유엔참전용사 국제추모일인 지난 11일 에티오피아 아디스아바바에서 참전용사복지회관 준공식과 장학금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 뿐만 아니라 정전 60년이 된 2013년부터 국방부와 협약을 맺고 참전용사복지회관 건립사업을 추진하고 있음을 전했다.

2014년 태국 방콕에, 2017년에는 콜롬비아 보고타에 참전용사회관을 준공했다. 에티오피아는 참전용사복지회관이 들어서는 3번째 국가인 셈이다.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복지회관은 생존 참전용사들 뿐만 아니라 후손들까지 한국문화 교육과 교류의 장 등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사무실·시청각실·다목적홀·옥상공원 등을 제작했다.

에티오피아는 6·25 전쟁 당시 아프리카 대륙에서 유일하게 지상군 3500여 명을 파병한 나라다. 150여명의 참전용사가 현재도 생존해 있다.

롯데장학재단에서는 참전용사 후손 총 50명에게 1800만원 상당의 장학금을 전했다.

준공식 행사에는 오성엽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사장, 조경자 국방부 보건복지관, 임훈민 주 에티오피아 한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한편 롯데는 지난 2013년부터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을 하고 있다. 연 4~5회 열리는 캠페인은 저소득층 여학생들에게는 생리대 1년 치 청결제·핸드크림 등을 주기도 했다. 미혼모들에겐 세제·로션 같은 육아용품을,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점자도서 등을 제공했다.

올해 캠페인은 지난 8월 마곡 롯데중앙연구소에서 열렸으며 자원봉사자·롯데지주·롯데재단·롯데글로벌로지스 임직원 등이 참가했다고 전했다.

롯데는 또 지난 2013년 사회공헌브랜드 'mom편한'을 출범한 뒤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육아환경 개선과 아동의 행복권 보장 사업들을 꾸준히 추진해 자녀를 키우는 여성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고 알려졌다.

관계자에 의하면 'mom편한' 사회공헌활동은 양육 환경이 열악한 전방 지역의 군인 가족들에게 마음 편히 아이를 돌볼 수 있는 공간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를 제공하는 것이 그 시작이었다고 밝혀졌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