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2020 무역투자전략회의’ 개최

“플러스 전환 위해 국내외서 앞장서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02 12:00
KOTRA(사장 권평오)가 2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2020 무역투자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해외지역본부장 10명과 지방지원단장 12명 등 KOTRA 국내·외 현장 조직 책임자가 총집결했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회의에서 “올해는 연초부터 ‘수출 10% 더하기 운동’을 비롯해 수출활력을 되살리기 위한 여러 노력을 기울였지만 글로벌시장 여건 악화와 주력품목 미흡 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평가했다.

또한 “내년에도 미중 통상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불확실성과 함께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기조가 예상된다”며 “녹록지 않은 수출 환경을 감안해 KOTRA가 최전선에서 해결에 앞장선다는 자세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KOTRA는 ▲수출 재도약 총력지원 ▲글로벌 통상환경 변화 대응 ▲해외진출 지원체계 혁신 등으로 우리 기업 수출활력을 제고하고 국가 무역투자 확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특히 미국·중국·아세안 등 글로벌가치사슬(GVC) 재편 움직임,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타결, 4차산업혁명 확산 등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간다는 방침이다.

2020년에는 전년도 수출 기저효과를 바탕으로 반도체, 조선, 자동차 등 주력품목과 2차전지, 바이오, 화장품 등 신성장품목 수출 확대도 기대되고 있다. KOTRA는 내년에 산업·지역별 맞춤형 사업을 통해 수출 성과제고에 적극 나선다.

권평오 KOTRA 사장은 “새해에도 글로벌 통상갈등 지속과 소비 위축이 예상된다”며 “국내외 현장에서 발빠른 대응과 서비스 혁신을 통해 2020년 수출 플러스 전환을 반드시 이루어내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