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투쟁 텐트 집무실로 이용…정부·여당에 저항의 뜻"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2 20:23
사진=뉴스1제공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투쟁 텐트를 '집무실'로 이용해 사실상 농성을 이어간다. 

지난달 20일부터 8일간의 단식투쟁을 마친 황 대표는 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 철회 촉구를 위해 그동안 단식투쟁장으로 사용했던 텐트를 집무실로 이용한다고 전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2일 뉴스1과 통화에서 "청와대 앞에 집무실을 차렸다"며 "필리버스터(무제한토론) 정국이 해결될 때 까지"라며 다만 "전략·전술은 유동적일 수 있다"고 청화대 집무실 사용기간이 길어질 가능성을 암시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 앞 집무실을 24시간 용도가 아니라 집무를 보는 용도로 사용하고, 당 안팎의 인사들과 만나기 위해 이동도 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당 대표가 주재하는 최고위원회와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등 당 주요 회의 역시 청와대 앞 집무실에서 진행된다. 

박 사무총장은 청와대 앞 집무실 설치의 의미에 대해 "정부·여당에 대한 저항의 뜻으로 청와 대 앞에서 시위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