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 살라미 전술, 국회가 햄·소시지인가?…부끄러운 줄 알아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3 13:21
사진=뉴스1제공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회가 햄·소시지인가. 집권당으로서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 알기 바란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은 1~2일짜리 임시국회를 반복적으로 열어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키는 이른바 '살라미(쪼개기, 이탈리아식 소지시와 동음이의어) 전술'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검찰개혁 법안도 본회의에 부의되기 때문에 여기서 더 시간을 끌게 되면 국회 안에서 다시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는 불상사를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힘으로 밀어붙여 통과시켜도 상처뿐인 영광이고, 힘으로 막아내도 반개혁세력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함께 살길을 찾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민주당은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제안한다"고 바른미래당의 중재안을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비례성을 강화하는 정치개혁 요구 앞에 (비례대표를) 아예 없애자는 것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분산하자는 마당에 무제한 권한을 갖는 공수처는 모순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선이 아니면 차선이 낫고 최악보다는 차악이 낫다는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설 것을 양당 지도부에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